학생회게시판

아홉시반 酒립대학 학생들의 자유로운 소통 공간입니다.

[나취했다] 비가오네

작성자 술취한제갈량 작성일 2020.06.12. 16:00:57 조회수 3,188
저녁부터 비가 많이 내릴거라는 예보.
비소식이 다행스럽다가도 많은비가 걱정인게
꼭 속금장수와 우산장수 자식을둔 부모마음같다.
더워진 날씨탓에 얼마전 심어놓은 꽃잔디가 죽지나 않으까 싶어 비소식이 반갑다가 행여 이제 사초해놓은 곳이 헐지나 않으까하는 마음이...
자식을 둔 부모마음이 이럴라는지
열자식이은 한부모를 못모시지만 한부모는 열자식을 키운다는말이 요즘들어조금씩 느껴지는게
철드나. 아니면 나이가...ㅋ

이제 와서 무얼하나 싶지만
이제라도 해야하는 것인데 참...

비가오네

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
▲ 이전글 열정잃은 계절를 지나 (0) 술취한제갈량
▼ 다음글 한 젊은이의 즐거움 (0) 술취한제갈량